책갈피 (书签)

  • 流派:POP流行
  • 语种:韩语
  • 发行时间:2016-02-01
  • 类型:录音室专辑

简介

센치한 버스(Sentimental Busking)의 두 번째 정류장 어쿠스틱 밴드 ‘센치한 버스’의 두 번째 EP앨범 [책갈피]는 우리가 어렸을 때 쉽게 접했던, 또는 놓치고 있었던 이야기들을 노래로 재해석한 곡들로 이루어져있다. 첫 번째 EP앨범 [19.9]에서 풋풋한 사랑 이야기, 곁에 있는 사람들에게 전하는 따뜻한 메시지를 주로 다루었다면 이 두 번째 앨범에서는 너와 나, 또는 누군가의 이야기를 직접 들려주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센치한 버스 특유의 독특하고 간접적인 어법으로 쓰인 노랫말은 한편으로 누군가를, 또는 모두를 대신하여 건네는 위로 같다. 이번 앨범에서는 여러 가지 이야기를 색다르게 표현하기 위해 베이스와 드럼이 채워지는 등 풍성한 사운드를 시도하였고, 한편의 동화책을 읽어주는 듯한 따뜻한 멜로디와 피아노 선율로 인해 곡마다 한층 더 센치한 버스만의 감성적인 음악들로 완성될 수 있었다. 타이틀 곡 “딴 생각중”은 누구나 한번쯤 해볼 만한 딴생각들, 복잡한 일상을 벗어나서 꿈꿔왔던 장면들을 여행하는 상상속의 나래들이 이 한곡 안에 펼쳐져 있다. 흔히 상상할 수 있는 것들과 흔히 생각하기 어려운 것들이 노래 속에 어우러져 독특하고 재밌는 곡이다. 기분이 좋아지는 선선한 바람과, 그 바람을 타고 혼자만의 생각 속에서 떠나는 긴 상상여행은 생각만 해도 두근거린다. 센치한 버스의 앨범 수록곡 중에서는 처음 느껴보는 리드미컬한 멜로디와 경쾌한 보사리듬에 어느새 하늘을 날고 있는 당신을 발견하는 건 시간문제가 아닐까. 두 번째 곡 “피터팬”은 흔히 아는 동화책 ‘피터팬’을 모티브로 두고 만든 곡이지만, 사실은 어른이 되기 싫어 아이로 남고 싶은 ‘피터팬 증후군’을 조심스럽게 다루고 있다. 이 곡의 전주는 피터팬이 살금살금 걸어 다니며 비밀스럽게 행동하는 모습을 표현했으며, 결국 피터팬 또한 영원한 환상을 갈망하는 한 아이라고 볼 수 있다. 세 번째 곡 “기다리다”는 미현이를 기다리는 쌍식이의 애틋한 마음을 담아낸 곡이다. 어릴 적 청각과 함께 말도 할 수 없게 된 쌍식이는 유일하게 자신을 보며 웃어주는 미현이를 좋아하게 된다. 하지만 1년에 딱 한번 볼 수 있는 미현이를 고대하며 그리던 어느 날, 쌍식이는 열병을 이기지 못하고 미현이가 오는 하루 전, 별이 되고 만다. 네 번째 곡 “꽃을 삼킨 바다 (416)”는 세월호 사건의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곡이다. 사람들에게 위화감 없이 다가갈 수 있도록 가사를 동화책 형식으로 취했으며, 여기서 ‘꽃잎 하나 성한 데 없이 작고 예쁜 꽃’은 상처를 가지고 있다는 뜻이 아닌, 아직 다 성장하지 못한 어린 생명으로 해석된다. 이 사건이 터지고 얼마 되지 않았을 때, 같은 또래 아이들의 죽음을 어떻게 보듬어줄 수 있을지 고민하다 만들게 된 노래다. 동화책 결말이 대부분 해피엔딩이듯이, 이 곡 또한 해피엔딩으로 끝이 난다. 다섯 번째 곡 “허수아비”는 허수아비를 추억하는 소녀와 소녀를 기다리는 허수아비의 사랑이야기다. 어릴 적 아빠와 함께 만들었던 허수아비와 유년 시절을 함께 보내며 자란 소녀는, 세월이 지나고 어느덧 성인이 되어 자연스레 도시로 떠나버린다. 그러나 그 시절에 아직 머물러 있던 허수아비는 홀로 남아 소녀를 잊지 못하고, 기다리며, 그리워한다. 여섯 번째 곡 “자유인”은 흔히 사람들이 ‘자유인’이라고 일컫는 사람들을 상징하는 곡이다. 모두 똑같은 행동을 하는데 유별나게 다른 행동을 할 때에 불리는 이름. 이 곡에는 틀에 짜여진 일상 속에서 자신의 모습을 숨기며 살아가야만 하는 자유인의 슬픔, 외로움, 절규, 그리고 위로받고 싶은 마음이 담겨 있다. 일곱 번째 곡 “기분전환”은 제목 그대로 지치고 힘들 때 기분전환을 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노래다. 걱정과 고민을 훌훌 털어버리고 싶을 때, 기분전환을 하고 싶을 때, 누구나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멜로디와 신나고 경쾌한 리듬이 강한 곡이다.

[更多]
反馈播放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