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NAME IS SAM

  • 流派:POP流行
  • 语种:韩语
  • 发行时间:2016-03-28
  • 类型:EP

简介

18세 싱어송라이터 샘김(SAM KIM), ‘삶이 곧 음악이 된 소년’ 기타 위를 노니는 자유로운 영혼 샘김, 데뷔 음반 첫 번째 파트 ‘마이 네임 이즈 샘’ ‘음악이 주는 영롱한 잔상’, 샘김이 18세의 감성으로 전하는 힐링 메시지 싱어송라이터 샘김이 또 한 번 세상을 놀라게 한다. 샘김은18세 소년 특유의 반짝이는 감성을 담아 데뷔 음반의 전곡을 작사, 작곡해 오랫동안 얼어붙어 있던 10대 싱어송라이터 시장에 새로운 대안을 제시한다. 오는 28일에 발매되는 그의 데뷔 음반 ‘마이 네임 이즈 샘(MY NAME IS SAM)’의 첫 번째 파트는 타이틀곡인 '마마 돈워리(Mama Don’t Worry)'를 비롯, 서정성을 바탕으로 한 샘김의 진솔한 스토리를 오롯이 담은 총 3곡의 자작곡이 수록된 디지털 음반. 샘김의 자서전 3부작으로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관통하는 ‘마이 네임 이즈 샘’은 ‘샘김’이라는 열 여덟살 싱어송라이터가 음악으로 자신을 투영하는 일련의 과정들을 소담하게 담아냈다. 자신의 뿌리가 있고 풍경 하나하나가 음악적 영감이 되는 도시 ‘시애틀(seattle)’, 멀리 떨어져 있는 가족들을 그리워하며 묵묵히 꿈을 이뤄나가는 자신의 모습을 담은 ‘마마 돈 워리’, 새로운 사람들과 울타리를 이루고 살아가는 샘김이 앞으로 ‘내가 너의 노래가 되어줄게’라는 따뜻한 위로를 전하는 노래 ‘유어송(your song)’까지 자신의 삶 속 유의미한 순간들을 음악으로 차근차근 기록해 데뷔 음반의 첫 번째 파트를 구성한 것. 이번 데뷔 음반의 첫 번째 파트 타이틀곡인 '마마 돈 워리'는 '연락도 잘 안 하는 멍청한 우리 아들 잘 지내니'라는 엄마의 편지글로 시작되는 노래로 멀리 떨어져 있지만 한결같은 맘으로 서로를 아끼고 사랑하는 가족에 대한 애끓는 마음을 그렸다. 솔직 담백한 가사를 듣고 있으면 노래 속 물리적인 거리를 아무렇지 않게 뛰어넘어 마음을 전하는 힘이 느껴진다. 여기에 조용히 읊조리는 샘김의 소울풀한 보이스는 가슴을 저미는 감동을 선사한다. ‘한국말이 더 빨리 늘었으면 좋겠어. 나의 마음을 더 잘 전할 수 있게’라며 음악으로 풀어갈 이야기들을 적잖이 쌓아두고 있는 18세의 감성을 듬뿍 담은 노래 ‘시애틀’에는 소속사 안테나 가족인 싱어송라이터 이진아의 업라이트 피아노 사운드가 켜켜이 베어 긴 여운을 남긴다. 세 번째 트랙인 ‘유어송’은 이진아, 정승환, 권진아가 함께 부른 곡으로 ‘니가 있는 게 너무 좋아. 함께라서 난 너무 좋아’라는 따뜻한 가사와 저마다 보이스의 개성이 넘치는 안테나 엔젤스 4명의 목소리 조합이 듣는 재미를 극대화한 곡으로 큰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오는 4월, 데뷔 음반의 두 번째 파트가 공개될 예정인 가운데 3년만에 샘김의 한층 성숙해진 보이스와 깊은 감성이 세대를 뛰어넘는 공감의 영역으로 첫 발을 내딛는다. 샘김 EP Part.1 “My Name is Sam”

[更多]
反馈播放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