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QUID (液体)

  • 流派:FOLK民谣
  • 语种:韩语
  • 发行时间:2015-06-11
  • 类型:EP

简介

장재인 새 미니앨범 [LIQUID] - 그녀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프렌치 포크'로 3년 만에 컴백 - 전곡 작사 참여...남녀 간 사랑 이야기 솔직하게 담아내 - 타이틀곡 ‘밥을 먹어요’...잔잔한 기타 선율+따뜻한 음색의 조화 - 윤종신, 조정치, 하림, 조규찬 등 실력파 뮤지션 총출동 여성 싱어송라이터 장재인이 3년 만에 새 미니앨범 [LIQUID(리퀴드)]로 컴백했다. 투병으로 잠시 음악 활동을 쉬었던 최근 2~3년은 장재인에게 많은 변화를 가져다준 시기였다. 장재인은 음악 외 독서, 여행, 에세이 작업 등 다양한 경험을 하면서 자신에 대해 알아갔고, 이는 음악적으로 한층 깊어지고 성숙해지는 데 큰 도움이 되었다. 특히 올해 초 방영된 MBC 드라마 <킬미, 힐미>의 OST ‘환청’은 그녀의 풍부해진 감수성과 성장한 기량을 느낄 수 있었다. 앨범 [LIQUID]는 오늘날 남녀 간 사랑 방식을 장재인의 시선으로 담아낸 앨범이다. 흐르는 액체를 뜻하는 '리퀴드'처럼 사랑 역시 시간에 따라 자연스럽게 흘러간다는 내용을 담고자 했다. 장재인은 전곡 작사를 통해 그녀가 연애하면서 느꼈던 감정, 깨달음 또한 남녀 간 관계에 대해 쉽게 말할 수 없었던 이야기를 솔직하게 그려냈다. 나아가 모든 일은 물 흐르듯 지나가니 불안해하지 말라며 우리 모두에게 위로를 건넨다. 앨범 장르는 세련된 기타 사운드와 시크하고 자유분방한 감성이 어우러진 '프렌치 포크' 스타일이다. 장재인에게 가장 잘 어울리고, 장재인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세련된 포크 음악을 만들고자 했다. 타이틀곡 ‘밥을 먹어요’는 윤종신이 작곡, 장재인이 작사한 노래로, 남녀가 함께 시간을 보낸 후의 상황을 그렸다. 노래 속 여자는 어색한 분위기에 심각해질 필요 없다며, 나중에 밥을 먹으면서 천천히 생각하자고 남자를 배려한다. 12현 기타, 어쿠스틱 기타, 나일론 기타, 우크렐레 등의 악기를 사용해 포근하고 따뜻한 느낌이 노래에 묻어난다. 이번 장재인의 앨범에는 실력파 뮤지션들이 함께 했다. 윤종신은 장재인이 미스틱엔터테인먼트에 들어와서 내는 첫 앨범의 총괄 프로듀서로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완성도 높은 포크 앨범을 위해 국내 최고 기타리스트 조정치가 ‘테크니컬 프로듀서’로 참여해 편곡 대부분을 맡았다. 섬세하고 세련된 기타 사운드에 심혈을 기울였고, 그 결과 장재인의 목소리를 더욱 돋보이게 하는 포크 앨범을 만들 수 있었다. 하림과 조규찬은 각각 ‘LIQUID-클라이막스-그거’, ‘그댄 너무 알기 쉬운 남자야-밥을 먹어요’에 코러스로 참여해 노래의 깊은 감성을 더했다.

[更多]
反馈播放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