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ndering

  • 流派:POP流行
  • 语种:韩语
  • 发行时间:2015-12-17
  • 类型:EP

简介

캐치(Catchy)한 팝 멜로디, 그 멈출 수 없는 끌림 스트레이 두 번째 EP [Wandering] 2014년, 싱글 [그대는 없는데]로 데뷔한 스트레이는 올해 첫 EP [FEVER]의 발매와 함께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 신인 밴드다. 올 한해 GRAND MINT FESTIVAL 2015, GREENPLUGGED SEOUL 2015 등의 큼직한 공연부터 LIVE CLUB DAY 같은 뿌리 깊은 공연에 참여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신인 뮤지션 발굴/육성 프로젝트인 ‘K-루키즈’에 선정되는 등 제법 선이 굵은 활동과 경험 덕에 그들은 어느새 주목 받는 신인이 되었다. 언제, 어디서, 누가 들어도 기억에 남을 만한 밴드 음악, 그 규정할 수 없고도 매력적인 지점을 스트레이는 추구한다. [Wandering]이라는 앨범은 그러한 방향성에서 만들어졌다. 어떤 장르적 용어를 스트레이의 음악에 갖다 붙이기에 그들이 추구하는 음악적 범위는 넓다. 스트레이의 음악은 캐치(Catchy)하다. 기억하기 쉽고, 외우기 쉽고, 흥미를 유발하는 그런 밴드 음악. 너무 무겁지도 너무 가볍지도 않은 곳에 스트레이가 서있다. 그룹 CHEEZE와 바이 바이 배드맨의 멤버이자 최근 각광받는 프로듀서이기도 한 구름이를 공동 프로듀서로 영입한 것도 스트레이가 추구하는 방향성과 연관이 깊다. 구름이와의 작업은 팝적인 시선과 밴드적인 시선 어느 한쪽에도 치우치지 않으면서 독자적인 매력을 가진 바이브를 만드는 과정이었다. 그 덕에 [Wandering]은 스트레이의 음악적 색채를 한층 다양화 시켰다. [Wandering]의 또 다른 포인트는 현실과 이상 사이에서 헤매고 있는 20대의 감수성을 앨범에 고스란히 녹였다는 점이다. 앨범 제목을 Wandering으로 지은 것도 이에서 기인한다. 모든 젊은이가 품고 있는 밝고도 어두운 나날들, 그 찬란한 나날 속의 감성은 스트레이 만의 신선한 사운드와 함께 빛을 발한다.

[更多]
该歌手的其他专辑
反馈播放器